Pilgrimage News 성지순례 뉴스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36) 프랑스 루르드의 ‘성모 성당’

관리자 0 332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36) 프랑스 루르드의 ‘성모 성당’

 

연 500만 명 순례객, 치유 간절히 바라며 전구 청해

 

19세기 건립된 두 성당, 묵주 든 성모 표현

지하에는 성모 발현 100주년 기념 성당도 자원봉사자들이 몸 불편한 순례객 도와

 

발행일2017-09-10 [제3061호, 14면]

 

 

‘원죄없이 잉태되신 성모 대성당’과 ‘로사리오 대성당’ 입구.

 

프랑스의 루르드는 포르투갈의 파티마, 멕시코의 과달루페와 함께 세계 3대 성모 성지로 꼽힌다. 루르드는 프랑스 남서쪽 피레네 산맥의 해발 400m 산골에 있어, 다른 성지에 비해서 아담한 느낌을 준다. 이곳에는 1만5000여 명이 거주하지만, 해마다 세계 각국에서 찾아오는 약 500만 명의 순례객으로 인해 장사진을 이룬다. 성지 내에는 루르드 보물관과 고해소, 대성당과 경당, 성모동굴과 기적의 샘물 등이 있어, 신자뿐 아니라 많은 병자들이 찾아와 성모님의 전구와 하느님의 은총으로 병이 치유되길 바라며 간절히 기도를 바치곤 한다.

 

1858년 2월 11일부터 7월 16일까지 루르드의 마사비엘 동굴에서 성모님은 14살 소녀 마리아 베르나데트 수비루에게 18차례나 발현하셨다. 그때 성모님은 흰 옷을 입고 파란색 허리띠를 두르고 하얀 수건으로 머리를 감쌌으며, 팔에는 묵주를 걸치고 발아래에는 노란 장미가 있었다고 한다. 성모님은 “나는 원죄없는 잉태다”라고 하시며 “회개하고 죄인들을 위해 기도하라”는 메시지를 주셨다. 성모님의 발현은 1854년 비오 9세 교황이 반포한 ‘성모님의 원죄 없는 잉태’ 교의를 확인시켜줬다.

 

아홉 번째 발현 때는 “샘에 가서 물을 마시고 몸을 씻으라”고 하셨는데, 아직도 그 샘에서는 물이 나오고 순례객들은 물에 몸을 담그고 씻는다. 이 샘물은 질병의 치유를 염원하는 병자들에게 기적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순례자들에게는 내적인 치유를 선물해 주기도 한다.

 

베르나데트는 성모 발현을 교회에 알렸고, 1862년에 타르브교구장 로랑스 주교가 인준함으로써 루르드는 교회의 공식적인 성모 성지가 됐다. 이후 프랑스와 유럽 각지에 있는 신심 깊은 신자들이 이 골짜기를 찾기 시작하자, 성당 건립이 필요하게 됐다.

 

 

‘로사리오 대성당’ 내부. 

 

광장에서 바라보면 뒤편에는 1876년에 뾰족 종탑의 고딕양식으로 건립된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 대성당’이 있다. 바로 그 성당 앞에는 1889년에 완공된 신비잔틴 양식의 ‘로사리오 대성당’이 있는데, 이곳 정문은 아치형으로 매우 화려하다. 이 성당은 묵주를 팔에 걸고 나타나신 성모님을 형상화해 지었는데, 내부는 묵주기도에 나오는 주요 장면이 빛나는 모자이크로 장식돼 있다.

 

이 두 대성당 앞에는 성모 신심과 관련된 각종 야외 전례 행사를 할 수 있는 드넓은 광장이 있다. 또 광장 지하에는 성모발현 100주년을 기념해 1958년에 콘크리트로 만든 ‘성 비오 대성당’이 있다. 이 성당의 길이는 200m, 폭은 81m로 2만여 명이 들어갈 수 있는데, 예수님을 상징하는 물고기 또는 성체성사를 상징하는 밀 모양으로 설계됐다. 특히 이 성당을 지하에 지음으로써, 지상의 광장을 조금도 손상시키지 않은 점이 매우 돋보인다. 지하 성당은 수많은 순례객들이 함께 미사를 봉헌하거나 성체조배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루르드에서는 많은 순례객이나 장애인들뿐만 아니라 이들을 돕는 다양한 봉사자를 볼 수 있다. 어떤 봉사자들은 순례자들이 마사비엘 못에 몸을 잘 담글 수 있도록 같이 물속에 들어가 도와주기도 한다. 또 휠체어를 탄 사람들이 성당 안으로 들어가거나 광장을 가로 질러 갈 때도 앞에서 당겨주고 뒤에서 밀어주며 기쁜 마음으로 봉사를 한다. 광장에서 성모 신심행사가 진행되거나 지하경당에서 성체조배가 이루어질 때도, 봉사자들은 언제나 장애인들 곁에 머물며 그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제공한다.

 

 

‘성 비오 10세 대성당’에서의 성체 조배. 

 

이런 모습을 보면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이웃 사랑이 무엇인지를 구체적으로 깨닫게 된다. 건강한 사람에게 교회에서 불편한 것은 한두 가지겠지만, 장애인에게 불편한 것은 한두 가지가 아닐 것이다. 루르드 성지 관계자나 봉사자들은 장애인들의 몸과 마음을 먼저 헤아리고 그들의 필요를 채워주는 일을 찾아서 한다.

 

오늘날 우리 사회는 점점 노령화되고 그에 따라 교회도 노령화되는 추세여서, 노약자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교회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배려는 그 어느 때 보다도 절실히 필요하다. 그래서 성당이나 교회 건물에 장애인이나 노약자들을 위한 엘리베이터나 계단 없는 통로, 주차장과 화장실 등의 특별한 시설이 만들어지고 있다. 하지만 교회의 노약자들에 대한 편의 시설은 다른 공공기관과 비교해 보면 매우 열악한 형편이다. 최근에 건립된 성당이나 교회건축마저도 여전히 젊고 건강한 사람들 위주로 만들어진 것이 대부분이다. 우리들의 성당에도 장애인들을 위한 편의 시설과 안전시설이 더욱 확충돼야 한다.

 

또한 교회에서 노약자나 장애인들을 도와주는 봉사자의 양성도 매우 필요하다. 오늘날 루르드에 수많은 장애인이 찾아와 기도하며 하느님의 은총을 깊이 체험할 수 있는 것은, 그들만큼이나 많은 자원봉사자가 있기에 가능하다. 장애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외면하지 않고 그들을 위해 묵묵히 봉사하며 사랑을 실천하는 봉사자들이야말로 루르드에서 볼 수 있는 놀라운 기적이 아닐 수 없다.

 

 

정웅모 신부 (서울대교구 주교좌성당 유물 담당)

서울대교구 주교좌성당 유물 담당가톨릭대를 졸업하고 1987년 사제품을 받았다. 홍익대와 영국 뉴캐슬대에서 미술사·박물관학을 전공했다. 서울대교구 홍보실장과 성미술 감독, 종로본당 주임, 장안동본당 주임 등을 역임한 바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국제 순례지 선포 기념행사

댓글 0 | 조회 84 | 추천 0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국제 순례지 선포 기념행사 함께 걷자, 순교 신심 빛나는 영광의 길 선포식 앞두고 학술심포지엄 등 기념행사 아시아교회 지도자들 “순교자 숨결 느껴” “국제 …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8) 영국 더럼의 ‘비미쉬 박물관’

댓글 0 | 조회 71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8) 영국 더럼의 ‘비미쉬 박물관’ 폐광촌 모습 그대로 살려 마을 전체를 박물관으로 손때 묻은 소장물품 31만점 광부와 가족들 기꺼이…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7) 영국 런던의 ‘자연사 박물관’

댓글 0 | 조회 68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7) 영국 런던의 ‘자연사 박물관’ 소장품목만 8000만개… ‘자연의 대성당’으로 불려 식물·동물·곤충·광물·고생물학으로 자료 분류 …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6) 이탈리아 라벤나 ‘산 비탈레 성당’

댓글 0 | 조회 57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6) 이탈리아 라벤나 ‘산 비탈레 성당’ 1500여 년 전 모습 그대로… 성당이 곧 미술관이요 박물관 547년 완공된 원형 성당 예술…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5) 프랑스 리지외의 ‘성녀 데레사의 집’과 ‘가르멜 수녀원 박물관’

댓글 0 | 조회 191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5) 프랑스 리지외의 ‘성녀 데레사의 집’과 ‘가르멜 수녀원 박물관’ 작은 길 걸어 하느님께 나아갔던 성녀의 숨결 생생 내·외부 원형…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4) 스페인 오비에도의 ‘산 미겔 데 리요 성당과 산타 마리아 델 나랑코 궁전’

댓글 0 | 조회 51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4) 스페인 오비에도의 ‘산 미겔 데 리요 성당과 산타 마리아 델 나랑코 궁전’ 천년의 세월이 온전히 숨쉬는 곳… 군더더기는 없었다 …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3)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댓글 0 | 조회 58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3)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미술관 주변에 수변 공원… 일상 속 휴식 공간으로 바스크 지방 정부, 도시 쇠퇴 막으려 19…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2)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자 박물관’

댓글 0 | 조회 86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2)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자 박물관’ 우리 모두 하느님 나라로 돌아갈 순례자임을 일깨워 산티아고 대성당 부속 박물관 생기자 순례와…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1) 스페인 카스티야와 레온 지방의 ‘레온 대성당과 부속 박물관’

댓글 0 | 조회 40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1) 스페인 카스티야와 레온 지방의 ‘레온 대성당과 부속 박물관’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다운 유리화로 장식된 대성당 길이 90m 폭 4…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0) 프랑스 파리의 ‘오르세 미술관’

댓글 0 | 조회 68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0) 프랑스 파리의 ‘오르세 미술관’ 옛 기차역의 정취, 예술 공간의 깊이를 더하다 긴 열차 많이 운행되며 승강장 협소해져 1939년 역…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9) 프랑스 노르망디의 ‘몽 생 미셀 수도원’

댓글 0 | 조회 45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9) 프랑스 노르망디의 ‘몽 생 미셀 수도원’ 바닷길따라 걷다보면 아득히 다가오는 ‘천상 예루살렘’ 바다 한가운데 바위산에 세워진 성…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8) 바티칸 시국에 있는 ‘성 베드로 광장’

댓글 0 | 조회 54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8) 바티칸 시국에 있는 ‘성 베드로 광장’ 성인의 보호 받으며 천국을 걷는 느낌이 이러할까 하느님 영원성 보여주는 타원형 광장과 연…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7) 이탈리아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성당’

댓글 0 | 조회 75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7) 이탈리아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성당’ 사형장 있던 ‘지옥의 언덕’에서 지금은 ‘천국의 언덕’으로 이탈리아 초기 고딕 양식 보…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6) 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 올리브 산의 ‘주님 눈물 성당'

댓글 0 | 조회 41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6) 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 올리브 산의 ‘주님 눈물 성당' 인류 구원 위해 흘리신 눈물을 기억하며 예루살렘 도성 멸망 예고하며 애통…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5) 이스라엘 북부 ‘세포리스 국립공원’

댓글 0 | 조회 35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5) 이스라엘 북부 ‘세포리스 국립공원’ 로마 제국 시대엔 번성했던 곳이지만, 지금은… 갈릴래아 호수 주변에 자리잡은 도시 목수인 요… 더보기
Category
Banner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12 명
  • 오늘 방문자 639 명
  • 어제 방문자 845 명
  • 최대 방문자 845 명
  • 전체 방문자 186,232 명
  • 전체 게시물 9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