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lgrimage News 성지순례 뉴스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40) 체코 프라하의 ‘성 비투스 대성당’

관리자 0 258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40) 체코 프라하의 ‘성 비투스 대성당’

 

585년만에 완성돼 다양한 건축 양식과 성물 공존

 

발행일2017-10-15 [제3065호, 13면]

 

 

성 비투스 대성당의 남쪽 전경과 출입문. 

 

고색창연한 프라하는 매력적인 도시로서 세계 각지에서 모여든 사람들로 언제나 붐빈다. 또한 프라하 성처럼 오래된 역사를 간직한 건물들은 사람들을 끊임없이 불러 모은다. 성의 주인은 세월 속에 수없이 바뀌었지만 여전히 많은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들려준다. 이 성은 블타바(Vltava) 강 서쪽 언덕 위에 있는데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중세시대의 성이다. 

 

성 안의 건물 중에서 아주 유명한 것이 ‘성 비투스(Saint Vitus) 대성당’이다. 우뚝 솟은 성당은 프라하 성의 중앙에 위치하며 아름다움을 뽐낸다. 프라하의 주교좌성당이면서 체코에서 가장 크고 중요한 이 성당의 길이는 124m, 폭은 60m, 종탑은 96.5m에 이른다.

 

원래 이곳에는 930년경에 지어진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당이 있었다. 신성 로마 제국으로부터 받은 초대교회 순교자 성 비투스의 유해를 보관하기 위해 성당을 건축했지만 후에 낡고 좁아 허물어버렸다. 1344년 카를 4세 때 프랑스 출신의 마티아 오브 아라(Matthias of Arras·1290경~1352년)의 설계로 새 성당의 공사가 시작됐다. 그의 사후에는 페테르 파를러(Peter Parler·1333~1399년)가 추가로 설계해 공사를 진행했으며, 그의 아들과 여러 건축가들이 성당 건립에 헌신했다. 

 

그러나 프라하의 다리 공사와 다른 성당 건축, 얀 후스(Jan Hus·1372~1415년)의 종교개혁 때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1541년에 발생한 대화재와 재정난 등 우여곡절을 겪으며 585년이 흐른 1929년에 성당은 비로소 완성됐다. 오랫동안 공사가 진행됐기 때문에 비투스 성당에서는 다양한 건축 양식을 살펴볼 수 있다. 거대한 성당의 외관은 고딕이지만 곳곳에서 후기 고딕과 르네상스, 바로크와 신 고딕 양식도 만날 수 있다. 성당 건축 뿐 아니라 내부를 장식한 다양한 성물과 유리화를 통해서도 성당의 장구한 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성당의 남쪽 출입문은 ‘황금문’으로 불리는데, 입구 위 벽면에 ‘최후 심판’ 모습이 황금색 모자이크로 장식돼 있기 때문이다. 신자들은 성당을 드나들 때 이 그림을 보면서 자신이 맞이할 최후 심판을 생각하며 하루하루의 삶을 가다듬었을 것이다. 황금문은 대관식 행사 등이 있을 때 각국의 왕들이 드나들던 문이었는데 오늘날에는 성당을 찾는 사람들의 문으로 사용되고 있다.

 

 

대성당 내부와 제단 모습. 

 

성당 안에는 체코에서 존경받는 성인 얀 네포무츠키(St. Jan Nepomuc ký·1340~1393년)의 무덤이 있다. 성인의 유해는 은으로 만든 화려한 관 안에 잘 모셔져 있다. 성인은 궁정 사제였는데 불륜의 의심을 받던 왕비의 고해성사 내용을 알려달라는 왕의 요구를 거부했다. 그는 온갖 고문을 당한 끝에 순교했고 시신은 블타바 강에 던져졌지만, 후에 성인이 되어 공경 받게 됐다. 또한 성당과 지하에는 카를 4세를 비롯한 왕들과 주교들의 무덤이 있으며 2011년에 개관한 성당 외부의 보물실에는 진귀한 교회의 유물이 잘 전시돼 있다. 

 

 

알폰소 마리아 무하의 유리화 ‘성 치릴로와 메토디오’. 

 

특히 비투스 성당은 오랜 세월에 걸쳐서 제작된 아름다운 유리화로 유명하다. 성당에서는 전통적인 유리화부터 아르누보 양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양식의 유리화를 볼 수 있다. 그 가운데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알폰스 마리아 무하(Alfons Maria Mucha·1860~1939년)의 작품이다. 체코 출신의 아르 누보 화가인 그는 포스터를 비롯해서 많은 장식 미술을 남겼다. 

 

성당 북쪽 창문에 있는 무하의 유리화는 ‘성 치릴로와 메토디오’(St. Cyrillus et Methodius)이다. 두 성인들은 형제로서, 유럽 동남부의 슬라브 민족에게 복음을 전한 사도로 불린다. 작가는 슬라브인에게 복음을 전한 두 성인들의 선교와 사랑을 아름다운 선과 장식을 통해 보여줌으로써 사람들에게 신비로운 느낌을 갖게 해준다. 성당이 완공되기 직전에 독특한 기법으로 만들어진 이 유리화는 오늘날 많은 사람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다양한 유리화를 통해서 들어오는 빛은 성당 내부의 기둥 다발을 비추며 성당을 성스러운 공간으로 변화시킨다.

 

대부분의 유럽 성당은 짧게는 수십 년, 길게는 수백 년에 걸쳐서 건립됐다. 그 가운데서도 성 비투스 성당의 건축기간은 다른 곳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길었다. 이 성당은 내·외부의 아름다움뿐 아니라 600여 년 동안 건축된 성당으로도 유명하다. 수많은 사람이 오랜 세월에 걸쳐 혼신의 힘을 다해 만들었기 때문에 앞으로도 비투스 성당의 수명은 수백 년을 넘어 계속 이어질 것이다. 

 

성 비투스 대성당과 비교해 보면 우리의 성당 건축 기간은 십 년도 채 되지 않을 정도로 참으로 짧다. 성당의 건축 기간이 짧다보니 세심히 계획하고 점검하며 보완해야 할 것을 놓치는 일이 자주 발생하게 된다. 때로는 참으로 중요한 것을 놓치고도 무엇을 잃어버렸는지 모르는 경우도 있다. 

 

우리는 성당을 지을 때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건물과 함께 그 안을 장식할 성물도 한꺼번에 제작하는 경우가 많다. 성당 건축의 시간과 재정이 충분하지 않은데도 모든 것을 다 갖추려는 것은 지나친 욕심이라고 할 수 있다. 성당의 전례에 필수적인 성물만 먼저 갖추고 유리화나 성화같은 것은 시간적인 여유를 갖고 천천히 채워도 될 것이다. 아름답고 성스러운 성당이나 성물은 언제나 충분한 시간 속에서 수많은 사람의 정성과 기도로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정웅모 신부 (서울대교구 주교좌성당 유물 담당)

가톨릭대를 졸업하고 1987년 사제품을 받았다. 홍익대와 영국 뉴캐슬대에서 미술사·박물관학을 전공했다. 서울대교구 홍보실장과 성미술 감독, 종로본당 주임, 장안동본당 주임 등을 역임한 바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New

새글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국제 순례지 선포 기념행사

댓글 0 | 조회 8 | 추천 0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국제 순례지 선포 기념행사 함께 걷자, 순교 신심 빛나는 영광의 길 선포식 앞두고 학술심포지엄 등 기념행사 아시아교회 지도자들 “순교자 숨결 느껴” “국제 …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8) 영국 더럼의 ‘비미쉬 박물관’

댓글 0 | 조회 8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8) 영국 더럼의 ‘비미쉬 박물관’ 폐광촌 모습 그대로 살려 마을 전체를 박물관으로 손때 묻은 소장물품 31만점 광부와 가족들 기꺼이…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7) 영국 런던의 ‘자연사 박물관’

댓글 0 | 조회 7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7) 영국 런던의 ‘자연사 박물관’ 소장품목만 8000만개… ‘자연의 대성당’으로 불려 식물·동물·곤충·광물·고생물학으로 자료 분류 …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6) 이탈리아 라벤나 ‘산 비탈레 성당’

댓글 0 | 조회 8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6) 이탈리아 라벤나 ‘산 비탈레 성당’ 1500여 년 전 모습 그대로… 성당이 곧 미술관이요 박물관 547년 완공된 원형 성당 예술…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5) 프랑스 리지외의 ‘성녀 데레사의 집’과 ‘가르멜 수녀원 박물관’

댓글 0 | 조회 16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5) 프랑스 리지외의 ‘성녀 데레사의 집’과 ‘가르멜 수녀원 박물관’ 작은 길 걸어 하느님께 나아갔던 성녀의 숨결 생생 내·외부 원형…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4) 스페인 오비에도의 ‘산 미겔 데 리요 성당과 산타 마리아 델 나랑코 궁전’

댓글 0 | 조회 6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4) 스페인 오비에도의 ‘산 미겔 데 리요 성당과 산타 마리아 델 나랑코 궁전’ 천년의 세월이 온전히 숨쉬는 곳… 군더더기는 없었다 …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3)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댓글 0 | 조회 5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3)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미술관 주변에 수변 공원… 일상 속 휴식 공간으로 바스크 지방 정부, 도시 쇠퇴 막으려 19…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2)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자 박물관’

댓글 0 | 조회 4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2)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자 박물관’ 우리 모두 하느님 나라로 돌아갈 순례자임을 일깨워 산티아고 대성당 부속 박물관 생기자 순례와…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1) 스페인 카스티야와 레온 지방의 ‘레온 대성당과 부속 박물관’

댓글 0 | 조회 4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1) 스페인 카스티야와 레온 지방의 ‘레온 대성당과 부속 박물관’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다운 유리화로 장식된 대성당 길이 90m 폭 4…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0) 프랑스 파리의 ‘오르세 미술관’

댓글 0 | 조회 4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0) 프랑스 파리의 ‘오르세 미술관’ 옛 기차역의 정취, 예술 공간의 깊이를 더하다 긴 열차 많이 운행되며 승강장 협소해져 1939년 역…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9) 프랑스 노르망디의 ‘몽 생 미셀 수도원’

댓글 0 | 조회 6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9) 프랑스 노르망디의 ‘몽 생 미셀 수도원’ 바닷길따라 걷다보면 아득히 다가오는 ‘천상 예루살렘’ 바다 한가운데 바위산에 세워진 성…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8) 바티칸 시국에 있는 ‘성 베드로 광장’

댓글 0 | 조회 7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8) 바티칸 시국에 있는 ‘성 베드로 광장’ 성인의 보호 받으며 천국을 걷는 느낌이 이러할까 하느님 영원성 보여주는 타원형 광장과 연…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7) 이탈리아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성당’

댓글 0 | 조회 6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7) 이탈리아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성당’ 사형장 있던 ‘지옥의 언덕’에서 지금은 ‘천국의 언덕’으로 이탈리아 초기 고딕 양식 보…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6) 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 올리브 산의 ‘주님 눈물 성당'

댓글 0 | 조회 6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6) 이스라엘 예루살렘 인근 올리브 산의 ‘주님 눈물 성당' 인류 구원 위해 흘리신 눈물을 기억하며 예루살렘 도성 멸망 예고하며 애통… 더보기
New

새글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5) 이스라엘 북부 ‘세포리스 국립공원’

댓글 0 | 조회 4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55) 이스라엘 북부 ‘세포리스 국립공원’ 로마 제국 시대엔 번성했던 곳이지만, 지금은… 갈릴래아 호수 주변에 자리잡은 도시 목수인 요… 더보기
Category
Banner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7 명
  • 오늘 방문자 395 명
  • 어제 방문자 516 명
  • 최대 방문자 634 명
  • 전체 방문자 137,158 명
  • 전체 게시물 9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