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70) 이탈리아 아시시 ‘천사들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

Pilgrimage News 성지순례 뉴스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70) 이탈리아 아시시 ‘천사들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

관리자 0 72

새로 지은 대성당 안에서 옛 경당 보물처럼 빛나

대성당 안 원형 그대로인 작은 경당
수도 생활 공간은 박물관으로 활용



‘천사들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 전경.

이탈리아 움브리아 지방에 있는 아시시(Assisi)는 프란치스코 성인(1182~1226)의 고향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사람들은 이곳에서 성인의 삶과 신앙을 묵상하며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평화의 도시로 불리는 아시시에서는 1986년부터 ‘세계 종교인 평화 기도회’도 열리고 있다.

프란치스코 성인은 ‘제2의 그리스도’라고 불릴 정도로 예수님의 가르침을 온 몸으로 실천하며 살았다. 그에게 있어서 신앙은 삶과 떨어진 것이 아니라 온전히 하나를 이루는 것이었다. 하느님께 대한 신앙을 삶의 중심으로 여기며 살았던 그는 오늘날 교회의 울타리를 넘어서 많은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는다.

프란치스코가 태어나고 활동하며 살았던 아시시 곳곳에는 성인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사람들은 그가 살았던 터전과 성당이나 수도원을 방문하면서 성인을 내적으로 다시 만난다. 이런 만남은 아시시를 방문한 사람들을 변화시켜 새로운 삶을 가꾸도록 도와준다.

성인의 흔적은 아시시 수바시오(Subasio) 산 중턱 도시에 흩어져 있다. 그 중심에는 대성당이 있고 주변에 마을이 형성되어 있지만, 언덕에만 성인의 유적이 있는 것은 아니다.

수바시오 산 중턱 아래의 평지에도 우뚝 선 성당이 있고 그 주변에 성인과 관련된 중요한 유적이 있다. 여러 유적 가운데서 가장 돋보이는 것은 ‘천사들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Basilica di Santa Maria degli Angeli)이다. 1909년에 바로크 양식으로 꾸며진 이 성당의 정면 양쪽에는 천사상이 서 있다. 그리고 가장 높은 곳에는 양손을 벌리고 세상의 구원을 위해 전구하는 성모 마리아상이 있다. 두 성상은 이 건물이 천사들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이란 것을 알려준다.
 

‘포르치운쿨라’ 제단 벽에는 승천해 예수 곁에 앉아 있는 성모 마리아의 모습 등이 프레스코화로 그려져 있다.
곡선과 직선으로 이루어진 화려한 성당 외관과는 달리 내부는 별다른 장식 없이 단순한 모습이다. 이것은 대성당 안의 작은 경당을 돋보이게 만들어준다. 이 경당을 ‘포르치운쿨라’(Porziuncula) 라고 하는데 ‘작은 몫’이란 뜻이다. 경당의 규모는 폭 4m, 길이 7m에 불과하지만 천장에서 쏟아지는 자연광으로 밝게 빛난다.

프란치스코는 “가서 허물어져 가는 나의 집을 고쳐 세워라”는 하느님의 음성을 듣고 경당을 새롭게 손질하고 간절히 기도했다. 그리고 하느님의 뜻을 온전히 따르기 위해 공동체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프란치스코회의 시작이었다. 그는 경당을 중심으로 수도원을 만들어 하느님의 뜻을 따라 살다 1226년 이곳에서 숨을 거두며 하느님 품에 안겼다. 또한 이곳은 프란치스코 성인의 도움으로 클라라 성녀(1194~1253)가 수도 생활을 시작한 매우 뜻깊은 장소다.

호노리오 3세 교황은 1216년, 경당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전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작지만 보석처럼 은은히 빛나는 경당은 대성당에서 가장 사랑받는 장소이며, 중요한 곳으로 여겨진다. 일상의 작고 단순한 삶 속에서도 하느님의 뜻과 아름다움을 찾아 찬미하여 살았던 성인의 삶을 경당에서 느낄 수 있다.

경당의 제단 벽에는 성모 마리아와 프란치스코 성인의 삶과 관련된 프레스코화가 있다. 그 가운데서 천사 가브리엘이 마리아에게 나타나 아기 예수의 잉태에 관한 소식을 예고하는 장면과 성모님께서 승천하여 예수님 곁에 앉으신 장면이 눈길을 끈다. 이 벽화는 성모 마리아처럼 언제나 하느님의 말씀을 첫 자리에 두고 살았던 프란치스코의 삶이 떠오르게 한다. 수많은 순례자들이 좁은 경당에 들어가 무릎을 꿇고 기도하는 것은 성인에게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서다.

대성당 주변에서는 프란치스코와 동료들이 수도생활을 했던 건물과 정원을 볼 수 있는데, 오늘날에는 이곳을 박물관으로 활용하고 있다. 박물관의 상설전시관에는 성당의 유물과 성화들이 전시돼 있으며 기획전시관에는 특별한 주제의 작품을 보여주면서 사람들에게 수도원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려준다.
 

‘천사들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 내부에서 바라본 포르치운쿨라.

교회 박물관에서 장미정원으로 가는 복도에는 바구니를 든 프란치스코상이 있다. 바구니에 둥지를 튼 순백의 비둘기 두 마리는 다른 곳으로 날아가지 않고 성인과 함께 있다. 하느님의 창조물인 자연과 동물을 형제자매처럼 사랑했던 성인의 폭넓은 사랑을 이 상에 머무는 비둘기를 통해 볼 수 있다.

프란치스코 성인과 초기 수도자들이 하느님께 기도하며 힘을 얻었던 경당, 포르치운쿨라를 보호하기 위해 사람들은 백 년 전 경당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규모가 큰 성당을 건립했다. 이것은 프란치스코 성인의 간절한 기도가 스며있는 경당의 소중한 가치를 알아보았기 때문이다.

우리 주변에 있는 건물의 가치는 단순히 규모에 있는 것은 아니다. 비록 작은 건물이라고 하더라도 그 안에 소중한 사람들의 흔적이 담겨 있으면 그것은 큰 건물이라고 할 수 있다. 프란치스코 성인이 기도했던 경당의 가치를 알아보고 그것을 잘 보존하기 위해 아시시의 사람들은 지혜와 힘을 모았다. 그 결과 그들은 대성당 안에 비록 규모는 작지만 보석처럼 빛나는 경당, 포르치운쿨라를 보존할 수 있었다. 그리고 오늘날 많은 순례자들은 대성당 안에서 보다도 작은 경당에서 프란치스코 성인의 숨결을 더욱 가까이 느끼며 그를 그리워한다.
 


 

정웅모 신부 (서울대교구 주교좌성당 유물 담당)
가톨릭대를 졸업하고 1987년 사제품을 받았다. 홍익대와 영국 뉴캐슬대에서 미술사·박물관학을 전공했다. 서울대교구 홍보실장과 성미술 감독, 종로본당 주임, 장안동본당 주임 등을 역임한 바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74)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 러시아 미술관’

댓글 0 | 조회 69 | 추천 0
예술이라는 그릇에 복음 담아 전해그리스도교미술도 꾸준히 주목 받아10~21세기 예술품 40만 점 이상 소장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예술광장에서 바라본 푸시킨의 동상과 국립 러시아 미…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73) 러시아 모스크바 ‘트레티야코프 미술관’

댓글 0 | 조회 76 | 추천 0
한 상인의 예술사랑, 국립미술관으로 꽃 펴40여 년간 모은 작품 모스크바 시에 기증러시아 고유한 미술 알리는 중심으로 성장트레티야코프 미술관 본관 전경.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에는 …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72)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예르미타시 박물관’

댓글 0 | 조회 94 | 추천 0
한 폭 성화는 한 편 강론과 같아궁전을 박물관으로… 전시작 300만점 넘어인근엔 성 이사악 성당과 유적지도 자리해러시아 최고의 박물관이자 세계 제3대 박물관 중 하나로 꼽히는 예르…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71) 스페인 ‘부르고스 대성당’과 ‘산 에스테반 교회 박물관’

댓글 0 | 조회 83 | 추천 0
산티아고 향하는 순례객들의 영적 쉼터스페인에서 세 번째로 큰 성당수세기 걸쳐 아름답게 꾸며져인근엔 교회 박물관도 자리해스페인 북서부 부르고스 대성당 남쪽 광장에서 바라본 대성당 전… 더보기
Now

현재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70) 이탈리아 아시시 ‘천사들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

댓글 0 | 조회 73 | 추천 0
새로 지은 대성당 안에서 옛 경당 보물처럼 빛나대성당 안 원형 그대로인 작은 경당수도 생활 공간은 박물관으로 활용‘천사들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 전경.이탈리아 움브리아 지방에 있는… 더보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9) 영국 요크 성 베드로 대성당과 성모 마리아 수도원 유적지

댓글 0 | 조회 91 | 추천 0
허물어진 터에도 아름다운 수도원 성당 흔적은 남아로마 시대부터 이어진 도시옛것과 새것 공존하는 정책유적 보호 위해 차량도 막아16세기 초 수도회가 해체되면서 성모 마리아 수도원의 … 더보기
Hot

인기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국제 순례지 선포 기념행사

댓글 0 | 조회 1,356 | 추천 0
‘천주교 서울 순례길’ 국제 순례지 선포 기념행사 함께 걷자, 순교 신심 빛나는 영광의 길 선포식 앞두고 학술심포지엄 등 기념행사 아시아교회 지도자들 “순교자 숨결 느껴” “국제 …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8) 영국 더럼의 ‘비미쉬 박물관’

댓글 0 | 조회 1,358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8) 영국 더럼의 ‘비미쉬 박물관’ 폐광촌 모습 그대로 살려 마을 전체를 박물관으로 손때 묻은 소장물품 31만점 광부와 가족들 기꺼이…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7) 영국 런던의 ‘자연사 박물관’

댓글 0 | 조회 1,419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7) 영국 런던의 ‘자연사 박물관’ 소장품목만 8000만개… ‘자연의 대성당’으로 불려 식물·동물·곤충·광물·고생물학으로 자료 분류 …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6) 이탈리아 라벤나 ‘산 비탈레 성당’

댓글 0 | 조회 1,323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6) 이탈리아 라벤나 ‘산 비탈레 성당’ 1500여 년 전 모습 그대로… 성당이 곧 미술관이요 박물관 547년 완공된 원형 성당 예술…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5) 프랑스 리지외의 ‘성녀 데레사의 집’과 ‘가르멜 수녀원 박물관’

댓글 0 | 조회 1,520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5) 프랑스 리지외의 ‘성녀 데레사의 집’과 ‘가르멜 수녀원 박물관’ 작은 길 걸어 하느님께 나아갔던 성녀의 숨결 생생 내·외부 원형…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4) 스페인 오비에도의 ‘산 미겔 데 리요 성당과 산타 마리아 델 나랑코 궁전’

댓글 0 | 조회 1,383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4) 스페인 오비에도의 ‘산 미겔 데 리요 성당과 산타 마리아 델 나랑코 궁전’ 천년의 세월이 온전히 숨쉬는 곳… 군더더기는 없었다 …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3)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댓글 0 | 조회 1,315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3)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 미술관 주변에 수변 공원… 일상 속 휴식 공간으로 바스크 지방 정부, 도시 쇠퇴 막으려 19…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2)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자 박물관’

댓글 0 | 조회 1,465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2)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자 박물관’ 우리 모두 하느님 나라로 돌아갈 순례자임을 일깨워 산티아고 대성당 부속 박물관 생기자 순례와… 더보기
Hot

인기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1) 스페인 카스티야와 레온 지방의 ‘레온 대성당과 부속 박물관’

댓글 0 | 조회 1,275 | 추천 0
[정웅모 신부의 박물관, 교회의 보물창고] (61) 스페인 카스티야와 레온 지방의 ‘레온 대성당과 부속 박물관’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다운 유리화로 장식된 대성당 길이 90m 폭 4… 더보기
Category
Banner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2 명
  • 오늘 방문자 732 명
  • 어제 방문자 1,273 명
  • 최대 방문자 2,145 명
  • 전체 방문자 865,761 명
  • 전체 게시물 1,07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