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Pilgrimage 해외성지 순례 후기
홈 > After Pilgrimages > Global Pilgrimage
Global Pilgrimage

까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기 1편- 르 퓌 앙블레

관리자 0 738 0

LG V30과 함께한 까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기 1편- 르 퓌 앙블레


까미노 프란세스(Camino Frances)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장 대중적인 순례길이다. 

프랑스 남부의 국경 마을인 생장 피에르 포르(St Jean Pied de Port)에서 예수의 12제자 중 성 야고보의 무덤이 있는 스페인 북서쪽 도시 산티아고 데 콤포스 델라(Santiago de Compostella)까지 800킬로미터를 걸어가는 길이다. 

중세 시대부터 가톨릭 성지 순례길로 잘 알려진 까미노 프란세스, 즉 프랑스 루트는 현재 순례자들은 물론, 도보여행을 즐기는 사람들에게도 가장 인기 있는 스페인의 순례 길이다.

 

 

프랑스 남부에서 출발하는 순례길 풍경
<프랑스 남부에서 출발하는 순례길 풍경>

 

그러나 스페인에만 순례 길이 있는 것은 아니다. 프랑스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지정되어 있는 여러 루트의 순례 길이 있다. 

그중 하나가 프랑스 남부 소도시 르 퓌 앙블레(Le Puy En Velay)에서 꽁끄(Conques)로 이어지는 GR65 일명 르 퓌 (Le Puy) 길이다. 

특히 중세 시대에는 유럽 전 지역의 순례자들이 르 퓌 앙블레로 집결한 후 스페인 산티아고로 향하는 출발지였다고 한다. 

나는 이번 순례길이 처음이었다. 나 또한 처음 경험하는 산티아고 데 콤포스 델라로 향하는 첫걸음은 역사적인 의미가 충만한 순례의 첫 출발지인 르 퓌 앙블레로 정했다.

 

 

까미노 프란세스와 프랑스의 세계문화 유산 지도로 지도에 표기되어있는 오렌지 라인과 선은 산티아고 데 콤포스 델라로 가는 길을 표시해 놓은 것이다.

<까미노 프란세스와 프랑스의 세계문화 유산 지도로 지도에 표기되어있는 오렌지 라인과 선은 산티아고 데 콤포스 델라로 가는 길을 표시해 놓은 것이다. > 

 

르 퓌 앙블레 (Le Puy En Velay)에서 순례를 시작하면 생장 피에르 포르 (St Jean Pied de Port)까지 800킬로, 다시 생장 피에르 포르에서 도착점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 델라(Santiago de Compostella)까지 800킬로를 더하면 총 1,600킬로미터이다.

 

르 퓌 앙블레 도시 전경

 

 

 

르 퓌 앙블레 도시 전경 

<르 퓌 앙블레 도시 전경>

 

까미노 프란세스를 걷기 위해 우리나라 순례자들은 대부분 적게는 3~4개월 혹은 6개월 이상 준비한 후 단숨에 걷는 반면, 유럽인들은 평생에 걸쳐 순례길의 거리를 조금씩 늘려간다고 한다. 

나도 그들처럼 훗날을 기약하면서 20일 동안 300킬로만을 걷고, 나머지 대부분의 도시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목적지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 델라까지 1,600킬로 전부를 완주 아닌 완주를 했다. 이동 중에 경험한 프랑스와 스페인의 찬란한 문화유산, 축제, 새로운 음식, 친절한 사람들은 순례길에서 만나는 또 다른 기쁨이었다.

 

 

파리에서 구입 한 르퓌 (Le Puy) 행 기차 표.

<파리에서 구입 한 르퓌 (Le Puy) 행 기차 표.> 파리 시내에서 르 퓌 앙블레로 가는 길은 조금 험란하다. 파리 리옹(Paris Gare de Lyon) 역에서 테제베(TGV)로 리옹 파르 디유(Gare de Lyon Part Dieu) 역까지 2시간, 환승한 후 상테티엔(St Etienne Chatea)까지는 약 40분이 소요된다.

 

 

프랑스 순례길 GR65 길 안내 사인

<프랑스 순례길 GR65 길 안내 사인> 이곳에서 세 번째 기차로 갈아타지만, 이것이 끝은 아니다. 마을버스로 환승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남아있다.

 

 

르 퓌 앙블레 도시 전경

<르 퓌 앙블레 도시 전경> 

 

프랑스 중남부 오베르뉴 오트 루아르(Auvergne Haute Loire) 지방의 르 퓌 앙블레는 화산이 도시의 모양을 만들었고, 폭발하면서 만들어진 세 개의 바위산이 있다. 교회가 있는 생 미셀 데 귈(Saint Michel d’ Aiguilhe), 노트르담 드 프랑스(Notre Dame de France) 동상이 있는 코르네이유(corneille), 그리고 노트르담 뒤 퓌 (Notre Dame de Puy) 대성당이 있는 아니스 산이다.

 

 

생 미셀 데 귈 교회 입구

<생 미셀 데 귈 교회 입구> 

 

  첫 번째 바위산 생 미셀 데 귈에는 82미터 뾰족한 용암 위에 천년의 세월을 간직한 교회가 있다. 

10세기경 르 퓌 대주교인 고칼 테스크가 산티아고 데 콤포스 델라 순례를 마치고 돌아온 후 건축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생 미셀 데 귈 교회로 올라가는 길

 

<생 미셀 데 귈 교회로 올라가는 길> 

 

바위산 정상에 위치한 생 미셀 데 귈 교회를 가기 위해서는 268개의 가파른 돌계단을 올라야 한다. 

교회 내부는 좁고 어둡지만, 낡은 창문과 빛바랜 벽화가 천년을 훌쩍 넘긴 세월의 무게와 신비감을 더해 준다.

 

노트르담 드 프랑스 동상

<노트르담 드 프랑스 동상> 

 

또 다른 바위산 코르네이유에는 노트르담 드 프랑스 동상이 있다. 1856년 크림 전쟁(Crimean War)에서 승리한 프랑스가 러시아에서 가져온 213개의 대포를 녹여만든 성모 마리아 동상이다.

 

 

노트르담 드 프랑스 동상에서  바라본 르 퓌 시내

<노트르담 드 프랑스 동상에서 바라본 르 퓌 시내> 

노트르담 드 프랑스 동상에서  바라본 르 퓌 시내 

 

<노트르담 드 프랑스 동상에서 바라본 르 퓌 시내> 

 

비좁은 성모상 내부를 나선형 철 사다리를 타고 끝까지 올라가면 중세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르 퓌 시내를 볼 수 있는 특권을 누릴 수 있다.

 

르 퓌 시내 중세의 골목과 건물들

<르 퓌 시내 중세의 골목과 건물들> 

 

르 퓌 시내 전경을 바라보며 굽이굽이 바위산을 내려오면 돌문화의 진수를 만끽할 수 있는 중세의 골목들을 만날 수 있다. 

아주 비슷하지만 전부 다른 크고 작은 돌로 만들어져있다.

 

 

르 퓌 시내 중세의 골목과 건물들

<르 퓌 시내 중세의 골목과 건물들> 화산으로 인해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도시는 얼핏 봐도 수백 년은 훌쩍 넘어 보이는 건물들로 가득하다. 도로와 상점, 가정집 등 온통 돌 세상이다. 르 퓌 시민은 대부분 문화제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르퓌의 건물에는 건축된 시기가 붙어있다.

<르퓌의 건물에는 건축된 시기가 붙어있다.> 

 

르 퓌의 미로 같은 골목을 따라가다 보면 세 번째 아니스 바위산 위에 아름다운 노트르담 뒤 퓌 대성당이 보인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대성당은 산티아고 데 콤포스 델라 순례길의 출발지이다.

 

 

검은 성모상의 모습

<검은 성모상의 모습> 

 

12세기 오베르뉴 지역을 대표하는 로마네스크 양식의 대성당은 검은 성모상과 함께 피에타 상 앞에 있는 커다란 검은 돌판이 유명하다. 

만지면 병이 낫는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오래전부터 내려오고 있었다. 그냥 지나치기는 아주 어렵다. 꼭 만져봐야 한다.

 

 

당뗄이 르 퓌의 특산품임을 알 수 있는 거리 풍경

<당뗄이 르 퓌의 특산품임을 알 수 있는 거리 풍경> 

 

르 퓌 앙블레의 골목 탐험이 끝나갈 무렵 순례길의 기쁨을 누리기 위해 맛 집을 찾아 나섰다. 

르 퓌 앙블레의 특산품은 크게 두 개가 있다. 하나는 이 지역의 주요 산업인 손으로 짠 레이스 땅뗄(Dentelle)이다. 

15세기 경부터 이 지역의 사제들과 귀족들의 의상 제작을 위해 발달한 순백의 당뗄은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인기상품이다. 

실제로 르 퓌 시내를 걷다 보면 온통 흰색 옷으로 장식되어 있는 것을 흔하게 볼 수 있다.

 

 

당뗄이 르 퓌의 특산품임을 알 수 있는 거리 풍경

<당뗄이 르 퓌의 특산품임을 알 수 있는 거리 풍경> 

 

  당뗄에 뒤지지 않는 퓌 렌즈콩(Lentilles Vertes du puy) 역시 이 지역을 대표하는 특산품이다. 

우리에게도 건강식으로 잘 알려진 렌틸콩이다. 밤에는 매우 춥고 낮에는 온도가 높은 기후와 지질 영향으로 100년 넘게 재배된 렌틸콩은 프랑스에서는 처음으로 AOC(원산지 표기 인증제)를 받은 특별한 콩이다. 

프랑스에서 인증받은 콩 맛이 궁금해졌다. 중세의 골몰에 모여있는 작은 식당들은 아마도 우리나라의 백반집인 듯했다. 

역시 렌틸콩 요리가 주메뉴였다. 콩 맛은 부드럽고 달콤했다. 특별하게 느낀 점은 콩은 그냥 콩이었다.

 

0 Comments
Category
Banner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23 명
  • 오늘 방문자 52 명
  • 어제 방문자 598 명
  • 최대 방문자 842 명
  • 전체 방문자 184,263 명
  • 전체 게시물 9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